Home Tags Posts tagged with "히어로"

히어로

글로벌롤모델_홈페이지게시용 1_1

     글 전정아 ● 사진 위키미디어커먼즈

액션캠은 수영, 자전거, 카레이싱 등 아웃도어 활동을 할 때 옷이나 헬멧, 운동기기에 부착해서 영상을 촬영하는 미니 캠코더를 말한다. 액션캠으로 찍으면 카메라 앵글이 촬영자 시점과 함께 움직이기 때문에 시청자가 직접 익스트림 스포츠를 체험하는 것처럼 생생하게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는 샤오미 등 많은 회사가 액션캠을 제조하고 있지만 그전에는 ‘고프로(GoPro)’라는 브랜드의 ‘히어로(Hero)’가 액션캠의 대명사로 불렸다. 히어로 출시 이후1시간당 1000대가 팔리고, 매년 2배 이상의 판매를 기록할 만큼 기염을 토한 고프로. 그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

 

열정을 따라가니 성공이 따라오다

 

액션캠 브랜드 고프로의 CEO 닉 우드먼은 고등학교 재학 시절, 서핑의 매력에 푹 빠졌다. 커다란 파도를 넘는 짜릿한 쾌감이 좋았다. 그는 다른 취미 없이 오로지 서핑에만 몰두했다. 캘리포니아 주립대샌디에이고 캠퍼스에 진학한 것도 미국에서 가장 서핑을 즐기기 좋은 지역인 샌디에이고에서 생활하기 위해서였다. 두 차례나 사업에 실패했던 우드먼에게 재기의 기회를 준 것도 서핑이었다. 그는 재충전을 하기 위해 호주와 인도네시아로 서핑 여행을 떠났다. 우드먼은 자신이 서핑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고 싶었다. 그래서 고무 밴드로 35mm 카메라를 손바닥에 고정시켜 촬영했지만 마음에 드는 장면을 담는 것이 쉽지 않았다. 너무 무거운 데다 초점을 잡기가 어려웠다. 우드먼은 불편함을 최소화하는 과정에서 아예 브랜드를 만들어 창업하기로 마음먹었다.

여행에서 돌아온 우드먼은 부모님에게 빌린 자금과 틈틈이 모은 돈으로 사업을 위한 아이템 준비에 들어갔다. 그는 가장 먼저 카메라를 연결하는 벨트를 만들 작정이었다. 하지만 카메라 자체가 너무 크고 무겁다는 사실을 깨닫고 더 작고 가벼운, ‘입을 수 있는’ 카메라를 만드는 것으로 아이템을 선회했다.

고프로가 시장에 출시한 첫 카메라는 필름을 사용한 아날로그 카메라였지만 점차 와이파이를 사용하고, 저장 공간까지 확보된 원격조종 방수 카메라로 진화해갔다. 판매고는 매년 두 배씩 증가했다. 특히 2009년 출시한 대표 모델 ‘히어로 HD’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사용하는 데 익숙한 소비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어안렌즈를 사용해서 170도 각도의 넓은 화면을 촬영할 수 있으면서 초점까지 잘 맞췄다. 게다가 풀 HD 해상도의 영상도 담아냈다. 폭발적인 판매에 힘입어 우드먼은 2013년 미국의 억만장자 중 가장 어린 자수성가형 창업자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실패에 대한 공포를 성공을 향한 절실함으로

 

글로벌롤모델_홈페이지게시용 2

① 고프로의 신제품 ‘히어로 6’는 기존 액션캠에 비해 두 배 더 많은 프레임을 녹화할 수 있어서 빠른 움직임을 부드럽게 담아낼 수 있다.(위)  ② 고프로의 ‘히어로 3’로 촬영한닉 우드먼이 서핑하는 모습.(아래)

 

고프로를 창업하기 전, 닉 우드먼은 이미 두 번의 사업에 실패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시작한 첫 번째 회사는 2달러 이하의 전자제품을 판매하는 ‘임파워올닷컴’이었다. 하지만 창업 자금 부족과 유통망 확보를 못해서 제대로 시작하기도 전에 문을 닫았다. 두 번째로 차린 게임 및 마케팅 플랫폼 ‘펀버그’ 역시 닷컴 버블(1995년부터 2000년에 걸친 인터넷 관련 분야의 거품경제 현상)이 붕괴하자 이용자가 급감해 결국 서비스를 중단했다. 그래서 더 신중하고 완벽하게 세 번째 창업을 준비했다.

우드먼은 먼저 개인 생활은 모두 포기하고 하루 종일 시제품을 만드는 데 시간을 보냈다. 제품 기본 설계에 몰두한 나머지 몇 시간 동안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은 적이 부지기수다. 게다가 그는 CAD(Computer Aided Design, 컴퓨터 자동설계 프로그램)를 다룰 줄몰라 제품 샘플을 직접 손으로 만들었다. 중국 공장에서 만든 시제품이 기준에 맞지 않으면 자신이 납득할 수 있는 품질이 될 때까지 몇번이고 반품을 거듭했다. 창업한 후에도 한동안 운송부터 영업, 제품디자인, 고객 지원까지 우드먼 혼자 도맡았다. 심지어 물을 마시러 부엌으로 가는 시간까지 줄이려고 물통을 넣어두는 가방을 따로 마련했다고 한다.

우드먼은 “고프로가 이전의 사업처럼 실패하거나 공중분해될까 봐 너무나 두려웠다”고 회고했다. “또다시 실패했다면 세상을 등졌을것”이라고도 털어놓았다. 하루 18~20시간씩 4년간 쉬지 않고 일한 배경에는 실패하면 더 이상 돌아갈 곳이 없다는 공포가 있었던 셈이다. 취미에서 시작한 사업 아이디어였던 고프로, 하지만 이를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시킨 데에는 창업가의 고통과 노력이 있었음을 닉 우드먼이 증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