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Tags Posts tagged with "한국사"

한국사

글 전정아•참고 자료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응시자 및 재학생 인원 소폭 증가

지난 9월 10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19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 결과 59만 4924명이 지원했으며 지난해 지원자와 비교해 1397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2019학년도 정시모집의 전체 지원 경쟁률이 지난해에 비해 약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수능은 재학생이 44만 8111명 지원하면서 총 지원자 중 75.3%를 차지했으며, 재수생을 포함한 졸업생은 13만 5482명이 지원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재학생은 0.4% 증가하고 졸업생은 0.4% 감소한 것이다.
졸업생 응시자가 감소한 이유는 수능시험 위주로 선발하는 정시모집의 선발 인원이 줄어든 것과도 관계가 있어 보인다. 2018학년도 대입전형 정시모집 인원은 4년제 대학 전체 모집 정원의 26.3%인 9만 2652명이었지만 올해 정시모집 인원은 전체 모집 정원인 34만 8834명의 23.8%인 8만 2972명을 선발하기 때문이다.

 

영어영역 절대평가 2년 차, 영향력은 천차만별

지난 2018학년도 수능부터 영어영역이 절대평가로 시행되며 원점수 90점 이상이면 모두 1등급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가톨릭대 의예과, 고려대, 서강대, 서울대, 성균관대, 중앙대 등은 영어영역 등급에 따른 가점제로 방식을 변경하며 영어영역 점수의 영향력을 낮췄다.
올해는 작년과 달리 영어영역 등급 간 점수를 변경한 대학이 많다. 특히 수도권 대학 중에서는 감점 폭이 커져 영어 영향력을 높인 대학도 있다. 수도권 대학 중에서는 영어 등급 간 점수 차가 지난해에 비해 커진 대학이 많다. 예를 들어 아주대는 전년도 2등급 0.5점 감점에서 올해는 4점을 감점한다.

반대로 동국대는 작년 2등급의 경우 4점을, 3등급은 10점을 감점했으나 올해는 2등급 2점, 3등급 4점으로 감점 폭을 줄였다. 서울시립대 자연계열 역시 2등급을 받은 학생의 경우 총점에서 5점을 감점했으나 올해는 2점을 감점한다. 이는 영어영역에 대한 영향력이 줄어든 것을 뜻한다. 대학별 영어영역 반영 방식이 천차만별이므로 수험생은 지원 전 꼼꼼히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한국사 최저 3등급은 받아야 불이익 없어

지난 2017학년도부터 수능 필수 응시 과목이 된 한국사. 절대평가로 시행되기 때문에 수험생의 부담은 적은 편이지만 0.1점 차로도 당락이 갈리는 정시전형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과목이기도 하다.
한국사 성적을 정시에 반영하는 방법은 대학별로 차이가 있다. 등급별로 점수를 환산해 일정 비율로 반영하는 대학도 있고, 가산점을 부여하거나 감점하기도 한다. 대체로 일정 등급까지는 불이익이 없는 구조이며, 주요 대학은 최저 3등급까지는 별도의 불이익이 없는 편이다.

 

 

제2외국어, 한문영역 중요도 높아져

인문계열 학생의 경우 제2외국어, 한문영역을 사회탐구 1개 과목으로 대체하는 것을 허용하는 대학에 주목해야 한다. 영어영역이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변별력을 주기 위해 탐구영역의 중요도를 높인 대학이 많기 때문이다. 탐구 과목을 제2외국어, 한문영역으로 대체할 경우 표준점수와 백분위가 높게 나와 사탐을 활용하는 것보다 총점이 상대적으로 높아질 수 있다. 제2외국어를 반영하는 대학들은 대부분 백분위를 활용하거나 백분위를 활용한 변환표준점수를 사용한다. 물론 지원 전략을 세우기 전에 각 대학이 수능 이후 발표하는 변환표준점수를 확인해야 한다.

 

 

 

MODU 정기구독 신청

 [2018학년도 정시모집 특별기획] 입시 용어 대사전

듣고, 보고, 배워도 알쏭달쏭한 입시 용어를 모두 모았다.

글 전정아 ● 참고 자료 한국대학교육협의회 

1

전국 4년제 대학의 정시모집 전형 일정의 차이, 즉 모집 시기를 구분한 것이다. 시험 일정은 교육부가 구분한다. 정시 원서는 각 군마다 한 개씩, 총 3개만 쓸 수 있다. 하지만 같은 대학이라도 소속된 군이 다르다면 같은 학교에 두 번 지원할 수 있다. 각종 전문대학과 산업대, 경찰대, 카이스트, 한국예술종합대학 등은 각 군에 제한 없이 복수 지원할 수 있다.

 ■ 모집일정

가군 모집 일정

2018년 1월 10일(수)부터 1월 18일(목)

나군 모집 일정

2018년 1월 19일(금)부터 1월 27일(토)

 다군 모집 일정

2018년 1월 28일(일)부터 2월 5일(월)

한국사

학생들이 우리 역사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을 갖추게 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필수적으로 응시하는 수능 과목 중 하나다. 원점수에 따라 9개 등급으로 나뉘는 절대평가 체제다. 한국사 영역에 응시하지 않으면 수능 성적 전체가 무효 처리되고 성적 통지표도 받을 수 없다.

3

사전적 의미는 일반적으로 평균치를 산출할 때 개별치에 부여되는 중요도를 말한다. 정시모집에서는 각 대학마다 모집 단위별 특성을 고려해 수능 영역 중 특정 영역 성적에 더 높은 점수를 둬 전형 총점을 계산하는 것이다. 만약 A 대학에서 모집 단위에 수학영역과 영어영역에 가중치를 부여하면 수능 총점이 같은 학생이라도 수학과 영어영역 성적이 우수한 학생이 유리하다.

5

수능 총점이 400점이 되도록 표준점수에 배점 비율에 따라 가중치를 준 점수다. 각 영역 난이도와 표준편차를 고려하므로 원점수의 총점이 같더라도 변환표준점수는 다를 수 있다.

6

수능 총점이 400점이 되도록 표준점수에 배점 비율에 따라 가중치를 준 점수다. 각 영역난이도와 표준편차를 고려하므로 원점수의 총점이 같더라도 변환표준점수는 다를 수 있다.

4

학생부 실질반영비율을 뜻한다. 실제로 학생부가 전형 총점에 미치는 비율을 말하며, 대학마다 차이가 크다. 실질반영비율이 낮을수록 학생부 성적이 합격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고 생각하면 된다.

7

학과나 전공을 택하지 못했거나 확신이 서지 않은 학생들을 위해 만든 제도. 자율전공으로 입학한 학생들은 일정 기간 진로탐색 과정을 거친 후 자신의 적성을 찾아 타 학과로 전과하게 된다.

8

수험생이 선택한 영역별, 과목별 난이도 차이를 극복하기 위해 원점수를 토대로 상대적인 수준을 감안해 계산한 점수다. 즉, 각 학생의 원점수가 평균에서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를 양적으로 표시한 것이다. 현재 수능에서 사용하는 표준점수는 평균이 50이다.

9

수시모집과 정시모집에서 충원하지 못한 결원을 보충할 때 시행하는 모집 제도다. 대학마다 자율로 결정해 시행하므로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이 있다면 부지런히 모집 정보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10

전형 유형은 크게 일반 전형과 특별 전형이 있다. 일반 전형은 말 그대로 일반 학생을 대상으로 보편적인 교육 기준에 따라 학생을 선발하는 전형이다. 이에 반해 특별 전형은 특별한 경력이나 소질 등 대학이 독자적으로 제시하는 기준 또는 차등적인 교육 보상기준에 따라 학생을 선발하는 전형이다. 특기자, 농어촌 학생, 재외국민 등 대학마다 다양한 특별 전형을 개설해 더 많은 학생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넓히고 있다.

11

허가된 입학 정원 내에서 선발하는 인원을 정원 내, 그 외 인원은 정원 외로 분류한다. 정원 외 전형에는 농어촌 학생, 기초생활수급자, 특성화고등학교를 졸업한 재직자 등이 있다.

12

대학에서 학생을 모집하는 단위. 일반적으로 학과 단위로 모집한다. 학과나 전공 인원을 나누지 않고 학부 단위로 모집하는 대학도 많다.

12월 정보 캘린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