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Tags Posts tagged with "파이버공학과"

파이버공학과

0 304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자유자재로 접목할 수 있어야

글 전정아 ● 사진 손홍주, 알파클로

Q.  어떻게 알파클로를 창업하게 됐나?

20년간 섬유공학과 신소재에 관해 연구하면서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창업했다. ‘알파클로’라는 브랜드는 최초라는 뜻의 ‘알파(Alpha)’와 ‘옷(Clothing)’을 합친 이름이다. 알파클로의 목표는 전도성 용액과 섬유를 융합해 압력과 스트레치에 반응하는 신소재 섬유를 개발해서 이를 활용한 ‘똑똑한 옷’을만드는 것이다. 우리 기업은 원단을 판매하는 것보다는 옷, 상품의 형태로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할 계획이다. 시장의 유사 제품과는 다른 진짜 ‘스마트’한 옷을 제대로 만들고 싶다.

 

Q.  스마트 의류는 약 15년 전 미국에서 시작된 것으로 안다. 그런데 스마트 의류 업계에 이렇다 할 히트작이 없다. 스마트 의류 연구원이라는 직업명도 아직 생소할 정도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섬유나 원단의 원료는 공학도가 만든다. 그런데 공학도는 대부분 이상을 추구한다. 이에 비해 실제 스마트 의류를 제작하고 시장에 제품을 팔아야 할 기업들은 굉장히 현실적이다. 아직 이 둘을 매력적으로 연결할 수 있는 ‘기술자’가 많지 않다. 신기술 연구는 계속되지만 실제 시장이 활성화되지 않는 것이 그 때문이다.

 

Q. 쉽게 말하면 융합 인력이 적기 때문인가?

맞다. 그래서 스마트 의류를 개발하려면 여러 기술을 잘 알고 있어야 한다. 섬유공학은 물론 전기전자 분야, 디자인 등 어느 하나 빼놓아선 안 된다. 여러 분야의 교집합이 앞으로 미래 산업을 이끄는 기술이 될 것이다. 인류가 똑똑하게, 세련되게 변화하는 과정이라고 본다. 그래서 숭실대 대학원에 ‘스마트웨어러블융합공학과’를 개설했다. 패션과 의류, 섬유공학, 전자와 기계 기술까지 모두 배워 하나의 옷으로 탄생시키는 곳이다. MIT 미디어 랩(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에 있는 세계적인 미디어융합 기술연구소)처럼 공학도는 디자인 감각을, 디자이너는 공대의 기술을 배우게 된다.

 

Q.  공부할 게 정말 많겠다.(웃음)

아주 박학다식해야 한다. 의류학을 전공하면 옷에 IT 기기나 센서를 붙이는 것에 치중하겠지만 섬유공학을 전공한다면 전자 섬유 원단 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므로 더 똑똑한 옷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아직 스마트 의류 개발만을 공부하는 학부 과정이나 준비할 수 있는 공식적인 자격이 없다. 정의하기도, 준비하기도 힘든 직업이다.

※ “섬유 특집”전문은 <MODU> 9월 67호 지면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첨단 섬유공학의 무한한 가능성

숭실대학교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과

영화 <터미네이터>처럼 로봇이 인간과 똑같은 피부를 가질 수 있을까? 촉각과 온도, 습도를 감지하는 것은 물론, 유해가스 냄새를 맡는 ‘전자 피부’가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발됐다. 이 획기적인 연구를 발표한 연구팀은 다름 아닌 숭실대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과 교수진이다. 차세대 첨단 섬유산업을 이끌어갈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과에 대해 알아보자.

글 지다나·사진 숭실대

 

다양한 소재를 이해하고 응용하는 융합공학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은 이름 그대로 유기 신소재와 파이버(Fiber, 섬유)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플라스틱, 고무 같은 모든 종류의 탄소화합물을 섬유와 접목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소재를 가공 또는 개발하는 데 힘쓴다고 보면 된다. 즉, 디지털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새로운 소재를 발명하거나 기존에 있는 소재를 변화시켜 더욱 우수한 특성을 지니도록 만드는 것이다.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에서 다루는 소재는 나노 섬유, 스마트 섬유, 방탄 섬유, 의류 및 산업용 섬유와 같은 소재뿐만 아니라 비행기 또는 화성 탐사선 등에 사용하는 우주 항공용 소재, 전자 피부를 비롯한 인공장기 같은 의료용 소재,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같은 정보통신용 소재 등 그 영역이 굉장히 넓다. 뿐만 아니라 이 수많은 소재를 가공해 제품화하는 공정 분야, 컬러 산업 분야 등에 대해서도 연구하고 학습한다. 다시 말해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은 이 세상에 존재하는 소재의 특성을 파악하고 그것을 극대화해 다양한 분야에 응용한 상품을 생산하기까지 필요한 기초과학과 응용공학을 아우르는 학문이라고 할 수 있다.

섬유산업의 차세대 기술을 개발할 핵심 인재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과에 입학하면 관련 자료와 이론을 이해할 수 있도록 수학과 화학, 물리 등을 기본 과목으로 배운다. 2학년이 되면 유기화학, 유기소재 실험 등의 과목을 이수해 자료를 분석하고 실험을 계획하는 능력을 키운다. 3, 4학년 때는 파이버공학 실험, 재료감성공학, 나노 복합소재 등의 심화 과목으로 유기신소재·파이버 관련 문제를 인식하는 것은 물론, 공학 실무에 필요한 기술을 사용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른다.

졸업한 뒤에는 공공기관 및 기업 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있거나 유기 신소재 및 섬유 관련 연구소에서 개발자로 활동할 수 있다. 그 밖에도 삼성, 삼성SDI, 제일모직, LG전자, GM대우, 하이닉스반도체 등 화학 계열 회사, 의류 회사, 유통 회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할 수 있다.

20

Mini interview

오연재 |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과 4

우리 학과, 이건 정말 좋아!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이라는 용어를 생소하게 여기는 사람이 많더라고요. 쉽게 설명하면 우리 학과는 섬유를 기반으로 하는 모든 유기 재료에 대해 공부해요. 섬유는 과거부터 지금까지 인간에게 가장 가까운 재료이기 때문에 미래에도 이 분야의 전망은 매우 밝다고 할 수 있어요. 또 우리 학과는 섬유 및 유기 재료에 대해 기본부터 심화, 응용까지 폭넓게 배워서 다양한 분야로 진출할 수도 있고요. 선택할 수 있는 분야가 너무 많아 고민이 된다면 교수님들께 상담을 받는 것도 좋아요. 그 밖에 수업시간에 배운 내용과 관련된 산업체를 직접 방문하는 기회도 주어진답니다.

 학과 생활을 잘하고 싶다면?

새로운 가능성을 엿보고 과감하게 시도할 수 있는 자세를 가졌으면 좋겠어요. 지식 습득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를 응용해서 다양한 분야나 재료에 적용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신문이나 뉴스, 인터넷을 통해 평소 관심 분야에 대해 차근차근 알아보면서 흥미를 키워보는 것도 추천해요. 이공계열이라고 해서 과학에만 한정짓지 말고, 사회나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어요. 전공 공부는 입학 후에도 충분히 할 수 있으니까 학과 관련 공부보다 여러 가지 매체를 통해 다양하게 경험을 쌓는 것이 더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우리 학과 후배가 되고 싶다면 명심해!

원래 화학과에 가려다가 ‘신소재’라는 단어를 본 순간, 화학을 응용하는 연구가 더 재미있을 것 같아 지원했어요. 신소재에 대한 연구 및 개발은 과학의 또 다른 발전 가능성을 열어주는 열쇠라고 생각했거든요. 우리 학과에 오고 싶다면 화학과 친해질 필요가 있어요. 잘 하는 것보다 화학 분야를 두려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이에요. 또 이러한 지식을 바탕으로 응용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능동적이고 창의적인 사고를 기르는 게 도움이 돼요.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건 전공에 지속적인 흥미와 관심을 가져야 즐겁게 공부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