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Tags Posts tagged with "정시모집"

정시모집

0 533

2022학년도 정시모집에서 4년제 대학이 선발하는 모집 인원은 8만4175명이다. 이는 4년제 대학 전체 모집 정원 34만6553명의 24.3%에 해당하는 것으로, 2021학년도 정시모집 정원보다 4102명이 늘었다. 2022학년도 정시모집 선발 인원이 늘어난 만큼 지원 전략을 잘 세우면 합격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 원서 접수를 하기 전에 정시모집의 특징과 모집군별 대학을 꼼꼼히 알아보고 합격에 유리한 지원 전략을 세우자.


성적표 받기 전 섣부른 예측 조심

2022학년도 정시모집의 큰 변화는 수능시험 국어·수학 영역에 선택 과목제가 도입된 것 과 사회/과학탐구 영역을 통합하여 응시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특히 국어·수학 영역의 경우 표준점수를 ‘공통과목을 활용한 선택과목 점수 조정 방식’으로 산출하면서 12월 10일 수능시험 성적표를 받아보기 전까지는 예전과 달리 가채점으로 성적을 가늠해보는 게 어려워졌다. 수험생들은 이런 점들을 고려하여 입시 업체들이 공개하는 지원 가능 점수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12월 10일 수능시험 성적표를 받아보고 지원 가능 대학과 모집단위를 확인하길 권한다. 2022학년도 정시모집의 입학원서 접수가 12월 30일부터 시작되는 것을 꼭 기억하고, 차분히 지원 가능 대학과 모집단위를 찾아보자.

자연계는 약학대학 신입학 선발 눈여겨볼 것

2022학년도 대학입시부터는 그동안 편입학으로 선발했던 약학대학이 새롭게 신입학으로 선발해 자연계 수험생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기회다. 약학대학의 경우 자연계 최상위 모집단위인 의학계열 다음으로 높은 모집단위여서 자연계 모집단위 대부분이 전년도 수능시험 입시 결과보다 다소 낮은 성적으로도 합격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의 대입정보포털 ‘어디가(adiga.kr)’나 각 대학 홈페이지에서 공개하는 2021학년도 정시모집의 모집단위별 수능시험 성적 결과를 참조할 때는 이번 2022학년도 정시모집 선발 인원이 증가한 점과 약학대학이 새롭게 선발한다는 점을 고려하자.

가·나·다 모집군별 대학을 정확히 숙지!

‘가’군 136개 대학 3만1747명, ‘나’군 145개 대학 3만2638명, ‘다’군 123개 대학 1만9611명 선발 ‘가·나·다’군으로 모집하는 2022학년도 정시모집에서 모집군별 선발 인원을 보면, ‘가’군 모집에서는 고려대(서울)·연세대(서울)·중앙대 등 136개 대학이 3만1747명이고, ‘나’군 모집에서는 서강대·서울대·한양대 등 145개 대학이 3만2638명, ‘다’군 모집에서는 국민대·상명대·홍익대 등 123개 대학이 1만9611명이다. 그리고 재외국민과 외국인전형등으로 179명을 별도 선발한다.(한국대학교육협의회 발표 「2022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기준)
그런데 이들 모집군별 대학 가운데 동국대·성균관대·한국외대 등 139개 대학은 모집 계열 또는 모집단위에 따라 분할 모집을 한다. 즉, 동국대(서울)·부산대·이화여대 등 36개 대학은 ‘가·나’군 분할 모집으로 선발하고, 삼육대·순천대·한국해양대 등 18개 대학은 ‘가·다’군 분할 모집, 동덕여대·상명대(서울)·홍익대(서울) 등 22개 대학은 ‘나·다’군 분할 모집, 건국대(서울)·숭실대·한국항공대 등 68개 대학은 ‘가·나·다’군 분할 모집으로 선발한다.
그동안 ‘가’군으로 모집했던 서울대가 2022학년도 정시모집에서는 ‘나’군으로 변경해 모집함에 따라 고려대(서울)·연세대(서울)가 ‘나’군 모집에서 ‘가’군 모집으로 변경하는 특징을 보인다. 이 밖에도 모집군을 변경한 대학으로 ▶서강대가 ‘가’군 모집에서 ‘나’군 모집으로, ▶이화여대·중원대가 ‘가’군 모집에서 ‘가·나’군 모집으로, ▶성결대·한성대가 ‘가·다’군 모집에서 ‘가·나·다’군 모집으로, ▶경주대·서원대가 ‘다’군 모집에서 ‘가·나·다’군 모집으로, ▶동서대·한국교통대(충청)가 ‘가·나’군 모집에서 ‘가·나·다’군 모집으로, ▶고신대가 ‘나·다’군 모집에서 ‘가·나·다’군 모집으로, ▶한밭대·호서대가 ‘가·나·다’군 모집에서 ‘가·나’군 모집으로, ▶우석대가 ‘가·나’군 모집에서 ‘나’군 모집으로 변경했다. 이에 수험생들은 희망 대학과 모집단위가 정시모집에서 어느 모집군으로 선발하는지 미리 살펴보고, ‘상향·소신·하향’을 기준으로 적절한 모집군별 지원 전략을 세워야 한다. 모두 상향으로 지원하는 전략은 위험하다.

절대다수를 선발하는 일반전형 우선 공략

전형별 모집 인원은 크게 일반전형과 특별전형으로 구분하는데, 일반전형에서는 정시모집 전체 모집 정원(8만4175명)의 94.2%에 해당하는 7만9277명을 선발한다. 특별전형은 대부분 정원외 특별전형인데, 농어촌학생전형이 1450명으로 가장 많이 선발하고, 이어 기초생활 수급자·차상위계층·한부모가족지원대상자 전형 857명, 특성화고교출신자전형 479명, 특성화고 등을 졸업한 재직자 전형으로 240명을 선발한다. 그리고 정원내 특별전형에서는 대학별 독자 기준에 의한 전형으로 669명, 고른기회대상자전형으로 403명, 특기자전형으로 220명을 선발한다. 전형 유형별로는 수능전형이 7만5978명으로 가장 많이 선발하고, 이어 실기전형 7470명, 학생부종합전형 347명, 학생부교과전형으로 201명을 선발한다.
정시모집은 일반전형이 절대다수를 선발한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이에 정시 지원 전략을 세울 때는 우선 일반전형을 기준으로 12월 10일 수능시험 성적표가 나온 이후에 전년도 지원 경쟁률과 합격자 수능시험 성적, 지원 가능한 예상 점수 등을 알아보고 전략을 세우는 것이 좋다. 특히 정시모집은 눈치작전이 치열하다는 점을 고려하여 작년도 지원 경쟁률과 합격자 성적을 그대로 받아들이지 말고, 입시 업체들이 공개하는 예상 추이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정시 지원 전, 이건 꼭 알아두자!

V 적성과 진로를 꼭 기억할 것
수험생이라면 누구나 자신의 적성과 흥미, 그리고 장래 희망에 대해 한 번쯤, 아니 그 이상 고민해보았을 것이다. 그런데 수능시험이 끝나고 나면 많은 수험생이 자신의 적성과 흥미, 진로 등을 고려하지 않고 수능시험 성적만으로 지원 가능 대학을 찾는 경우가 많다. 마치 수능시험 성적이 대학을 가는 유일한 길인 것처럼. 수능시험 성적에 의한 한줄 서기 같은 대학 선택은 진학 후 후회할 가능성이 높다. 수능시험 성적표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자신의 적성과 진로에 맞는 학과, 전공이 있는 대학을 찾아 지원하길 바란다.

V 입시요강을 마음대로 해석하지 말 것

대학의 입시요강은 어느 누구에게만 유리하게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그런데 간혹 입시요강을 볼 때 자기에게 유리한 내용만 보고 해석하는 수험생이 적지 않다. 입시요강은 내가 아는 만큼 다른 수험생들도 잘 알고 있다. 이에 입시요강을 보다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필요하다. 자신의 대학 지원 가능 여부를 냉정히 판단하고, 대학의 입시요강을 객관적으로 해석할 때 보다 유리한 지원 전략을 세울 수 있고, 합격 가능성이 큰 대학을 찾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자.

V 총점으로 지원 가능성을 판단하는 것은 No!
정시모집에서는 수능 점수가 합격을 결정하는 큰 요인이다. 그러나 수능시험 영역별 점수를 단순히 합산한 총점만으로 어느 대학에 갈 수 있는지, 없는지를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 경인교대처럼 국어·수학·영어·탐구 영역을 25%씩 동일하게 반영하는 대학의 경우는 단순 총점으로 합격 여부를 가늠할 수 있다.
그런데 모집계열과 단위에 따라 영역별 반영비율과 반영영역이 천차만별인 대부분의 대학은 총점으로 합격 여부를 알기가 어렵다. 반영하는 영역과 반영비율이 높은 영역에서 좋은 점수를 얻었다면 합격에 좀 더 유리할 수 있다. 하지만 반영하지 않는 영역과 반영비율이 낮은 영역에서 좋은 점수를 얻었다고 해도 큰 이점이 없을 수 있다. 따라서 영역별 점수를 단순 합산한 총점, 특히 가채점에 의한 단순 총점으로 지원 가능 여부를 판단하지 말고, 희망 대학의 수능시험 영역별 반영비율을 꼼꼼히 살펴보고, 지원이 유리한지 잘 따져봐야 한다.

V 소신·상향·하향 분배 지원 전략을 세울 것
가, 나, 다군 세 번의 정시 지원 기회를 잘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 번 모두 성적에 맞춰 안전하게 지원하기보다는 상향과 소신 지원을 적절하게 분배해 지원하는 것도 전략의 한 방법이다.
비록 최초 합격이 되지 않더라도 추가 합격 발표 때까지 관심의 끈을 놓지 말자. 매년 추가 합격자 비율이 꽤 높은 편이다. 특히 중위권 이하 대학의 경우는 더욱 추가 합격 비율이 높다. 정시모집 지원 전략을 세울 때 최초 합격을 할 거라는 자신감을 갖는 것도 좋지만, 처음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최종 발표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담담한 마음과 끈기도 필요하다. 대학 입시에서는 ‘최후에 웃는 자가 진정한 승리자’라는 것을 기억하자.소신·상향·하향 분배 지원 전략을 세울 것 가, 나, 다군 세 번의 정시 지원 기회를 잘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 번 모두 성적에 맞춰 안전하게 지원하기보다는 상향과 소신 지원을 적절하게 분배해 지원하는 것도 전략의 한 방법이다.
비록 최초 합격이 되지 않더라도 추가 합격 발표 때까지 관심의 끈을 놓지 말자. 매년 추가 합격자 비율이 꽤 높은 편이다. 특히 중위권 이하 대학의 경우는 더욱 추가 합격 비율이 높다. 정시모집 지원 전략을 세울 때 최초 합격을 할 거라는 자신감을 갖는 것도 좋지만, 처음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최종 발표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담담한 마음과 끈기도 필요하다. 대학 입시에서는 ‘최후에 웃는 자가 진정한 승리자’라는 것을 기억하자.

2022학년도 정시모집군별 대학

0 2477

 [2018학년도 정시모집 특별기획] 입시 용어 대사전

듣고, 보고, 배워도 알쏭달쏭한 입시 용어를 모두 모았다.

글 전정아 ● 참고 자료 한국대학교육협의회 

1

전국 4년제 대학의 정시모집 전형 일정의 차이, 즉 모집 시기를 구분한 것이다. 시험 일정은 교육부가 구분한다. 정시 원서는 각 군마다 한 개씩, 총 3개만 쓸 수 있다. 하지만 같은 대학이라도 소속된 군이 다르다면 같은 학교에 두 번 지원할 수 있다. 각종 전문대학과 산업대, 경찰대, 카이스트, 한국예술종합대학 등은 각 군에 제한 없이 복수 지원할 수 있다.

 ■ 모집일정

가군 모집 일정

2018년 1월 10일(수)부터 1월 18일(목)

나군 모집 일정

2018년 1월 19일(금)부터 1월 27일(토)

 다군 모집 일정

2018년 1월 28일(일)부터 2월 5일(월)

한국사

학생들이 우리 역사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을 갖추게 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필수적으로 응시하는 수능 과목 중 하나다. 원점수에 따라 9개 등급으로 나뉘는 절대평가 체제다. 한국사 영역에 응시하지 않으면 수능 성적 전체가 무효 처리되고 성적 통지표도 받을 수 없다.

3

사전적 의미는 일반적으로 평균치를 산출할 때 개별치에 부여되는 중요도를 말한다. 정시모집에서는 각 대학마다 모집 단위별 특성을 고려해 수능 영역 중 특정 영역 성적에 더 높은 점수를 둬 전형 총점을 계산하는 것이다. 만약 A 대학에서 모집 단위에 수학영역과 영어영역에 가중치를 부여하면 수능 총점이 같은 학생이라도 수학과 영어영역 성적이 우수한 학생이 유리하다.

5

수능 총점이 400점이 되도록 표준점수에 배점 비율에 따라 가중치를 준 점수다. 각 영역 난이도와 표준편차를 고려하므로 원점수의 총점이 같더라도 변환표준점수는 다를 수 있다.

6

수능 총점이 400점이 되도록 표준점수에 배점 비율에 따라 가중치를 준 점수다. 각 영역난이도와 표준편차를 고려하므로 원점수의 총점이 같더라도 변환표준점수는 다를 수 있다.

4

학생부 실질반영비율을 뜻한다. 실제로 학생부가 전형 총점에 미치는 비율을 말하며, 대학마다 차이가 크다. 실질반영비율이 낮을수록 학생부 성적이 합격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고 생각하면 된다.

7

학과나 전공을 택하지 못했거나 확신이 서지 않은 학생들을 위해 만든 제도. 자율전공으로 입학한 학생들은 일정 기간 진로탐색 과정을 거친 후 자신의 적성을 찾아 타 학과로 전과하게 된다.

8

수험생이 선택한 영역별, 과목별 난이도 차이를 극복하기 위해 원점수를 토대로 상대적인 수준을 감안해 계산한 점수다. 즉, 각 학생의 원점수가 평균에서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를 양적으로 표시한 것이다. 현재 수능에서 사용하는 표준점수는 평균이 50이다.

9

수시모집과 정시모집에서 충원하지 못한 결원을 보충할 때 시행하는 모집 제도다. 대학마다 자율로 결정해 시행하므로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이 있다면 부지런히 모집 정보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10

전형 유형은 크게 일반 전형과 특별 전형이 있다. 일반 전형은 말 그대로 일반 학생을 대상으로 보편적인 교육 기준에 따라 학생을 선발하는 전형이다. 이에 반해 특별 전형은 특별한 경력이나 소질 등 대학이 독자적으로 제시하는 기준 또는 차등적인 교육 보상기준에 따라 학생을 선발하는 전형이다. 특기자, 농어촌 학생, 재외국민 등 대학마다 다양한 특별 전형을 개설해 더 많은 학생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넓히고 있다.

11

허가된 입학 정원 내에서 선발하는 인원을 정원 내, 그 외 인원은 정원 외로 분류한다. 정원 외 전형에는 농어촌 학생, 기초생활수급자, 특성화고등학교를 졸업한 재직자 등이 있다.

12

대학에서 학생을 모집하는 단위. 일반적으로 학과 단위로 모집한다. 학과나 전공 인원을 나누지 않고 학부 단위로 모집하는 대학도 많다.

12월 정보 캘린더

0 1172

[MODU 대학소식통] 건국대, 2018학년도 수시 전형 확대해

건국대

건국대는 2018학년도에 수시 모집 인원을 대폭 늘리고, 정시 모집 인원을 축소할 계획이다.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건국대학교의 대표적 학생부 종합전형인 KU자기추천전형은 지난해 640명에서 올해 717명으로 인원을 더욱 늘렸으며, KU학교 추천전형 역시 380명에서 415명으로 모집 인원을 증가했다. 대신 정시 모집의 KU일반 학생전형 모집 인원은 1433명에서 1306명으로 지난해보다 127명 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