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Tags Posts tagged with "스마트의류연구원"

스마트의류연구원

0 304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자유자재로 접목할 수 있어야

글 전정아 ● 사진 손홍주, 알파클로

Q.  어떻게 알파클로를 창업하게 됐나?

20년간 섬유공학과 신소재에 관해 연구하면서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창업했다. ‘알파클로’라는 브랜드는 최초라는 뜻의 ‘알파(Alpha)’와 ‘옷(Clothing)’을 합친 이름이다. 알파클로의 목표는 전도성 용액과 섬유를 융합해 압력과 스트레치에 반응하는 신소재 섬유를 개발해서 이를 활용한 ‘똑똑한 옷’을만드는 것이다. 우리 기업은 원단을 판매하는 것보다는 옷, 상품의 형태로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할 계획이다. 시장의 유사 제품과는 다른 진짜 ‘스마트’한 옷을 제대로 만들고 싶다.

 

Q.  스마트 의류는 약 15년 전 미국에서 시작된 것으로 안다. 그런데 스마트 의류 업계에 이렇다 할 히트작이 없다. 스마트 의류 연구원이라는 직업명도 아직 생소할 정도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섬유나 원단의 원료는 공학도가 만든다. 그런데 공학도는 대부분 이상을 추구한다. 이에 비해 실제 스마트 의류를 제작하고 시장에 제품을 팔아야 할 기업들은 굉장히 현실적이다. 아직 이 둘을 매력적으로 연결할 수 있는 ‘기술자’가 많지 않다. 신기술 연구는 계속되지만 실제 시장이 활성화되지 않는 것이 그 때문이다.

 

Q. 쉽게 말하면 융합 인력이 적기 때문인가?

맞다. 그래서 스마트 의류를 개발하려면 여러 기술을 잘 알고 있어야 한다. 섬유공학은 물론 전기전자 분야, 디자인 등 어느 하나 빼놓아선 안 된다. 여러 분야의 교집합이 앞으로 미래 산업을 이끄는 기술이 될 것이다. 인류가 똑똑하게, 세련되게 변화하는 과정이라고 본다. 그래서 숭실대 대학원에 ‘스마트웨어러블융합공학과’를 개설했다. 패션과 의류, 섬유공학, 전자와 기계 기술까지 모두 배워 하나의 옷으로 탄생시키는 곳이다. MIT 미디어 랩(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에 있는 세계적인 미디어융합 기술연구소)처럼 공학도는 디자인 감각을, 디자이너는 공대의 기술을 배우게 된다.

 

Q.  공부할 게 정말 많겠다.(웃음)

아주 박학다식해야 한다. 의류학을 전공하면 옷에 IT 기기나 센서를 붙이는 것에 치중하겠지만 섬유공학을 전공한다면 전자 섬유 원단 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므로 더 똑똑한 옷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아직 스마트 의류 개발만을 공부하는 학부 과정이나 준비할 수 있는 공식적인 자격이 없다. 정의하기도, 준비하기도 힘든 직업이다.

※ “섬유 특집”전문은 <MODU> 9월 67호 지면에서 확인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