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와 꿈 글로벌 롤모델

[MODU 10월호]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의 왕좌 넷플릭스 창업자 리드 헤이스팅스

[글로벌 롤모델]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의 왕좌 넷플릭스 창업자

리드 헤이스팅스

글 이수진 ● 사진 위키미디어커먼즈

넷플릭스는 미국의 멀티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기업이자 세계 최대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이다. 넷플릭스에 가입해 일정 금액의 돈을 지불하면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의 영상을 무제한 시청할 수 있다. 미국에서는 넷플릭스의 시청률이 가장 높은 프라임타임에 전체 인터넷 트래픽의 3분의 1이 사용될 정도로 그 인기가 어마어마하다. 올해 7월에는 전 세계 가입자 수 1억 명을 돌파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 중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넷플릭스는 1997년에 리드 헤이스팅스와 심리학자 지그문트 프로이트의 조카 손자인 마크 랜돌프가 설립했다.

 

귀차니즘이 새로운 세계를 열다

 

1960년 미국 매사추세츠에서 태어난 리드 헤이스팅스는 보든 대학에서 수학을 전공한 뒤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컴퓨터공학을 공부하기 전에는 스와질란드에서 수학 교사로 평화봉사단 활동을 했는데, 이 경험을 통해 안정적인 교사보다는 도전과 모험을 즐기는 일이 자기 적성에 더 맞는다는 것을 깨닫는다. 이후 리드 헤이스팅스는 컴퓨터공학 전공을 살려 어댑티브 테크놀로지에서 개발자로 근무한다. 그러던 중 1991년에 개발자를 위한 개발툴을 만드는 ‘퓨어 소프트웨어’를 설립해 개발자이자 기업 CEO가 되었다. 퓨어 소프트웨어는 빠르게 성장했지만 리드 헤이스팅스는 자신이 CEO보다 개발자로서의 정체성이 더 강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결국 기업 CEO로서 한계를 느낀 그는 퓨어 소프트웨어를 떠나기로 결심한다. 리드 헤이스팅스는 회사를 매각한 후 집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낸다. 그러던 어느 날, 대여점에서 빌린 <아폴로13> DVD의 반납 기한을 놓쳐 연체료 40달러를 내야 했다. 집에서 멀리 떨어진 대여점까지 가는 것도 귀찮은데 반납이 늦었다고 연체료까지 물어야 한다니, 리드 헤이스팅스는 이 구조가 불합리하다고 느꼈다. 그리고 작은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거실에서 원하는 드라마와 영화를 감상하고 바로 반납할 수는 없을까? 인터넷과 컴퓨터 기술이 좀 더 발달하면 가능하지 않을까? 이 사소한 아이디어가 넷플릭스의 첫 시작이었다.

 

비디오 우편 서비스에서 월간 구독 서비스로

 

리드 헤이스팅스는 이 아이디어를 실현하기 위해 퓨어 소프트웨어에서 함께 일했던 마크 랜돌프와 새로운 회사를 설립한다. 회사 이름은 인터넷을 뜻하는 ‘넷(Net)’과 영화를 뜻하는 ‘플릭스(Flix)’를 합친 ‘넷플릭스’라고 지었다. 리드 헤이스팅스의 아이디어는 1997년 당시에는 획기적이었지만 인터넷 환경이 지금처럼 발달하지 않아 어쩔 수 없이 DVD 임대 서비스부터 시작할 수밖에 없었다. 인터넷에서 대여 신청을 받은 뒤 우편을 통해 DVD를 빌리거나 반납하는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다. 덕분에 일단 비디오를 빌리기 위해 직접 오가는 불편함은 사라졌다. 넷플릭스를 설립한 지 1년 뒤, 리드 헤이스팅스는 넷플릭스의 핵심서비스라고 할 수 있는 월간 구독 서비스를 구축했다. 월 1회 일정 요금을 내면 언제 어디서든 넷플릭스가 보유한 모든 콘텐츠를 대여해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 것이다. 마침내 리드 헤이스팅스가 꿈꾸던 연체료 없는 대여 서비스가 구현되었지만 넷플릭스의 수익은 2000년대 초반까지 적자를 면치 못했다. 기업 형편이 어려워지자 리드 헤이스팅스는 미국 최대 규모의 비디오 대여점인 ‘블록버스터’에 넷플릭스를 팔아넘길 계획이었다. 그러나 그의 제안은 단칼에 거절당한다.

 

넷플릭스는 초기에 우편 배송을 통한 DVD 대여 서비스를 펼쳤다.
넷플릭스는 초기에 우편 배송을 통한 DVD 대여 서비스를 펼쳤다.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를 구현하다

 

그 후 리드 헤이스팅스는 스스로 성장하는 길을 선택했다. 자금을 확보하고 미국 각 주에 물류센터를 만드는 등 구조적인 변화를 꾀하며 새로운 길을 모색한 것이다. 또 시청 기록을 빅 데이터로 분석, 개인취향에 맞는 영상을 추천하는 ‘콘텐츠 추천 시스템’을 도입해 사용자의 마음을 더욱 사로잡게 된다. 이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어 2003년에는 넷플릭스가 흑자를 기록했고, 2007년 그의 처음 아이디어였던 인터넷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마침내 시작하게 되었다. 시청자는 이제 일방적으로 방송을 내보내는 TV를 켜는 대신 넷플릭스에서 원하는 콘텐츠를 직접 선택한다. 또 시즌을 기준으로 업로드하는 넷플릭스의 시스템 덕분에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다음 편을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 내가 원하는 시간, 장소에서 한 흐름으로 완성된 콘텐츠를 즐기게 된 것이다. 리드 헤이스팅스는 2011년 콘텐츠 유통사에서 콘텐츠 제작사로의도전을 감행했다. 독자적인 성장을 선택한 이후 두 번째 획기적인 변화다. 직접 콘텐츠를 제작하는 업체로서 승부를 보겠다는 것이다. 관점의 획기적 변화와 과감한 선택으로 전 세계 사용자를 사로잡은 넷플릭스. 전 세계인의 채널 주도권을 통째로 옮긴 리드 헤이스팅스의 혁신적 아이디어는 지금도 계속 실현되고 있다.

 

페북-배너-1-사본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