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N

[23호] 남녀상열지사- 이 좋은 봄날에 이 글을 읽고 있을 너에게

0 1109

남녀상열지사-권탐의 연애가이드

 권탐

어떻게 해야 자연스럽게 어필 할 수 있는 건가요?

제가 좋아하는 여자애가 있는데요. 잘 보이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어떻게 하면 잘해주는 걸까 생각해봤는데, 추울 때 겉옷을 벗어준다거나 아니면 같이 밥을 먹으러 가서 의자를 빼주는 정도? 하지만 그렇게 직접 하기에는 오버스러운 것 같고 또 이런 말을 하면 친한 여자애들은 오글거린다면서 면박주기 일쑤예요. 어떻게 해야 자연스럽게 어필 할 수 있는 건가요? 센스 있는 행동을 하라는데 그게 뭔지 진짜 모르겠어요. 그리고 이야기를 해보면, 남자애들이 생각하는 것이랑 여자애들이 생각하는 것이 좀 다른 것 같더라고요. 예쁘다고 생각하는 얼굴도 다르고, 멋있다고 생각하는 행동도 다른 것 같아요. 다른 것까지는 알겠는데 뭐가 어떻게 다른 건지^_ㅠ 이러다 또 차일까 겁나요. 엉엉

 

-너 지금 무슨 생각해?

-응, 니 생각은 아니야^_^ 

남자와 여자는 정말 보는 것도, 

생각하는 것도 다를까? 답은 ‘일단’ YES

그렇다면 여자 너, 도대체 뭘 매력적이라고 느끼나요? 

여자들이 좋아하는 남자라. 여고생 시절, 우리 반 친구 하나가 볼이 발그레해져 가지곤 자기 이상형에 대해 이야기하던 겨울날 교실이 떠오르는군.  

“얘들아, 나는 하얀 목폴라 니트가 잘 어울리는 남자가 좋아. 왜냐면 이건 모든 걸 설명해주는 아이템이거든. 목폴라가 잘 어울리려면 일단 얼굴이 작아야 해. 그리고 니트가 잘 어울리려면 어깨가 넓고 떡 벌어져 있어야 하지. 팔도 길고 다리도 길어야 하는 건 말할 필요도 없어. 그렇다면 키가 크겠지? 그리고 니트가 하얀데 잘 어울리려면 피부가 당연히 좋아야겠지? 까르르르르깔깔깔깔깔…” 

하고 의자가 넘어갈 듯 설레여 하던 친구들.. 좌절하지마. 이건 이상형일 뿐이니까. 이렇게 하얀 목폴라 니트가 잘 어울리려면 많은 조건이 필요한 것처럼 우리가 꼽는 이상형도 많은 조건을 갖추고 있는 편이 대부분이지. 하지만 주변을 살펴봐. 오징어, 혹은 문어들이 득실대는 현실. 그런 중에도 많은 친구들이 이성 친구를 만들며 행복하게 잘 살아가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거야. 여자들은 생각보다 외모를 엄청나게 보지 않아.(엄청나게 라고 했다) 외모보다는 내면을 ^*^ 보는 경우가 적지 않지. 그렇다고 해서 사람은 인품이지. 인격이지. 하고 딱 단정 지어서 말하기는 어려워. 마음을 움직인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니지.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그 애의 마음에 들어갈 수 있을지! 그 친구 마음을 좀 밀어볼지, 당겨볼지 팁 좀 찾아볼까? 

지난번에도 말했듯, 

우리는 각기 다른 성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보는 시각의 차이도 분명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정하자. 

너의 마음에 들어갈래! 좋은 예 

짐을 들고 낑낑 걸어가는데 별 말없이, 혹은 생색 없이 들어주는 작은 배려. 혹은 문을 열고 지나갈 때 문을 잡아주는 1-2초의 순간. 이런 짧은 것들을 여자가 말하는 센스라고 꼽을 수 있어. 어머나! 탐이! 이런 무거운 것을 가냘픈 손으로 혼자 들고 가고 있었단 말이야? 오.마이.갓. 세상에 누가 널 이렇게 방치했니. 정말 놀랍기 그지없어! 이리 줘! 내가 어디든 함께 들고 가줄 테니까, 라는 식의 친절은 오히려 반감만 불러일으키고 부담스러울 뿐이야. 아주 작은 친절과 배려부터 여자들은 어 어? 하고 고개를 들게 된다는 사실을 남자들이여 잊지 말아. 

나이스한 언니 오빠들에게(만) 얻어온 구체적인 TIP 

♥ 여자 눈에는 보이는, 그러나 남자들은 잘 모르는 포인트

– 단정하고 깨끗하게 깎인 손톱 (발톱은 말할 것도 없다. 강동원이 양말 벗었는데 말도 안 되게 긴 발톱이라면 ….말을 말자)

– 향수 말고 깨끗한 빨래 냄새 (난 햇볕에 잘 말린 빨래 냄새가 그렇게 좋더라고.. 지나간 사람도 다시 돌아보게 만듦….^*^)

– 화날 상황인데도 욕 안 할 때

– 안경 쓰고 독서 or 공부 삼매경일 때, 자신의 일에 몰두할 줄 알고 진짜 즐거워하는 모습 볼 때 (물론 옆 사람 아웃오브안중은 안됨)

– 길을 잘 찾을 때

– 내 이야기를 잘 들어줄 때 (어디서나 빛나는 듣는 귀!)

– 나보다 아는 게 많다고 느낄 때

– 세심한 배려와 매너를 느낄 때

– 남자다운 모습 (박력, 힘, 보호, 배려)을 볼 때 (A양 : 당연한 듯 앉기 편한 자리로 안내할 때 세심함이 눈에 띄어요! B양 : 차를 피하기 위해 내 팔을 살짝 끌어당기는 힘에 반할 뻔. C양 : 앞에 걸어가며 유리문을 잡아주는 작은 행동은 정말 배려해주는 느낌!)

– 남들한테 양보하고 배려할 때. (다른 사람에게도 인정받는 모습은 어디서나 멋짐)

– 무표정으로 있다가 눈이 마주치면 슬며시 미소 지을 때.

– 남들 의식에 사로잡혀 살기보단 자기 행동과 생각에 자신감 있게, 소신대로 행동할 때

– 패션이건 성격이건 아닌 듯 튀지는 않지만 센스 있게 돋보일 때

– 물어봐 주고 챙겨줄 때 (P양 : 아침은 먹었어? 배고프지 않아? 이런 말 남자들은 잘 안 하더라고요)

 

-어.. 오빠 좀 더운데 우리 떨어져 걸을까^^..? 나 내일부터 엄청 바빠질 것 같아…

♥ 남자, 이건 진짜 아니다
– PK티 칼라 좀 올려 입지 말라고….
– 오.마이.갓. 왜 왜 왜 왜, 금 목걸이를 하는 건데?
– 긴 손톱 발톱은 완전 와장창 깸, 거기에 안 닦은 느낌까지 있다면 정말.. 유유
– 정리 안 된 코털과 귀지는 남자친구도 참기 힘들어요
– 여드름은 어쩔 수 없지만 피지는 코팩할 수 있잖아!
– 센 척 잘난 척 있는 척 척하는 남자, 노인공경 안 할 때,
–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을 자기만 아는 것처럼 정리하고 나설 때
– 나 외에 타인에게 불친절한 걸 내가 봤을 때
– 꿈이 없을 때 (K양: 스스로 행동에 책임감 있는 모습이 정말 멋있는 반면 꿈이 없는 모습은 매력 반감!)
– 센 척을 위해 욕할 때 (더 작아 보이는 너의 뒷모습)
– 속이 좁을 때
– 남자는 이래야지~라는 생각에 사로잡혀 센 척 잘난 척 있는 척 다 할 때 (더 작아 보이는 너의 뒷모습2)
– 내 여자와 남에게 대하는 행동이 완전히 다른 사람 정말 GG. 다른 사람에겐 예의 없이 굴고 나한텐 천사? 그런 천사 필요 없음.
– 날 티 나는 패션 (딱 붙는 바지.조끼..등 BUT 패딩 조끼 YES) 깔끔한 옷차림. 센스 있는 코디만큼 예뻐 보여요..
그렇다면 남자 너, 도대체 뭘 매력적으로 느끼나요?
매력적으로 이성이 느껴질 때 :
예쁠 때
매력적으로 이성이 안 느껴질 때 :
안 예쁠 때
-뒤에 계속 이어지길래.. 꼬리를 물고 이어지길래 시합하는 줄..^^
그래서 억지로 짜낸
 
♥ 남자들이 보는 여자들은 잘 모르는(듯한) 포인트
– 대화할 때 눈이 빠져라 똑바로 쳐다보고 들을 때, 사랑스러워
– 머리를 쓸어올 리며 머리 묶을 때 뒷목이 보이는 모습 머리 틀어 올릴 때
– 흘러내리는 머리를 귀 뒤로 쓸어 올릴 때
– 안경을 썼다가 벗을 때
– 티 안 나게 자연스러운 화장. 생기 있는 얼굴
– 치아 보이게 시원하게 웃을 때, 소리 내서 (깔깔OK  으캬캬캬캬X) 천진난만하게 웃을 때
– 나랑 유머코드가 잘 맞는다고 느낄 때
– 잘 먹을 때
– 나 외에 다른 사람한테 친절한 걸 내가 봤을 때
– 상상했던 이미지와 다른 모습을 발견했을 때
– 집중하는 표정을 짓고 있을 때
-너네 진짜 웃기다. 나 빵 터졌어
 
♥ 여자, 이건 진짜 아니다
진한 화장, 안 어울리는 옷, 진한 향기, 검은 매니큐어, 보이는 데서 화장 고칠 때, 목소리 클 때… 다 있지만 그냥, 안 예쁠 때
남자와 여자는 정말 다르군. 하는 생각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되었어. (여자들은 서로의 목덜미에 전혀 관심이 없어서 말이지…) 공감할 순 없지만 어쨌든 남자들은 여자들의 올려 묶은 뒷모습이 매력적이라고 느낀다고 들 하더군! 혹은 이런 이야기도 있었어. 길에서 씩씩하게 신발 끈을 묶은 여자 역시 털털함이 매력적으로 다가온다는 말! 예쁘면 길에서 신발 끈을 묶은 풀리든 상관없다는 멘트들도 쇄도했지만 말이야.
중요 포인트는, 기본 브래드는 항상 해줘야 한다는 점!
여자건 남자건 간에 깔끔이라는 단어를 빼놓고 매력을 논할 수는 없는 것 같아. 잘 다려진 옷깃과 칼라가 드넓은 어깨와 오똑한 콧날 못지않게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 친구들 잊지 말아. 딱 맡기에도 향!수!하는 냄새보다는 은은한 로션향기나 샴푸냄새가 훨씬 눈을 동그랗게 만드는 다는 사실도 중요함! 진한 아이라이너보다 한 듯 안 한 듯 (어차피 남자들은 잘 모름) 한 얼굴에 더욱 매력을 느낀다고들 해. 이 팁들은 다 검증된 조항들이기 때문에! (난 나이스한 언니 오빠들에게만 물어봤어^_^) 충분히 믿고 따를만한 가치가 있다는 사실에도 형광 줄 쫙! 쳐주고 싶어.
무엇보다 사람과 대화할 때 집중하는 모습, 잘 들어주는 모습, 그리고 배려하는 모습은 남녀 막론하고 훈훈함을 안겨준다는 사실! 어른을 공경하고 선생님께 예의 바른 모습을 갖는 것. 그런 점까지 이성에게 매력으로 어필한다는 것.
매력적인 사람이 되는 것은 쉽지만은 않은 일이 확실해. 하지만 조금씩 작은 배려와 훈훈함을 위해 노력한다면 된다면 좋아하는 이성뿐만 아니라, 그 어느 누구도 우리 MODU 친구들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을 거야! 마치 나처럼^_^
● 권탐
밤이면 자? 통화 가능 해?
라고 울리는 전화 때문에
비행기모드를 선호하는 만인의 연인.
팬심 가득한 레터와 사연, 제보는
여기로 contents@modumagazine.com
(불만은 안 받음:P)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