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와 꿈 직업인 인터뷰

[MODU 직업인 이야기] 평창올림픽 미디어아트 누가 만들었게?


신비로운 경험으로 세상을 움직이고 싶다면

– 정해운 ‘닷밀’ 대표 –

현실을 초월한 판타지가 눈앞에 펼쳐지다
미디어아트 전문가

예술이 기술과 만났을 때, 상상은 현실이 된다! 

‘미디어아트’는 대중매체를 미술에 활용했다는 의미에서 컴퓨터 기술을 사용해 미디어를 표현하는 예술이라는 뜻까지 광범위하게 쓰이는 용어다.  MR(혼합현실), 홀로그램 등 실감 미디어를 개발하며 우리의 눈과 귀를 신세계로 이끄는 기업이 있다.
‘닷밀’ 정해운 대표를 만나 미디어아트의 모든 것을 물었다.

Q. 먼저 ‘미디어아트’에 대해 알고 싶어요. 오늘날의 미디어아트가 우리가 흔히 아는 미술 작품이나 전시와 다른 특징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캔버스에 물감으로 그림을 그리거나, 돌이나 나무를 깎아 조각을 만드는 방식과 다르게 미디어아트는 프로젝터나 LED 등의 최신 장비로 작품을 표현해요. 즉, 기존 미술 작품과 재료만 달라졌을 뿐 맥락은 같다고 볼 수 있어요.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나아가 소유욕까지 느끼게 한다면 저는 그것을 ‘예술’로 정의하는데요, 그래서 미디어아트와 전통적인 예술이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중략)

Q. 영상이 영상 같지 않다는 건 뭘까요? 눈에 보이는 현실처럼 생생하게 구현한다는 걸까요?

가령 바위에 금색 폭포가 흐르는 것을 보여주는 미디어아트를 만든다고 가정해볼게요. 우선 바위를 미디어아트로 구현할 수 있도록 3D 스캐너로 찍은 뒤 컴퓨터로 정교한 3D 모델링 작업을 합니다. 그리고 특수효과를 제작하는 FX 디자이너가 폭포가 흐르는 영상을 만들어요. 물의 반짝거림과 질감, 흐르는 속도 등 실감 나 보이는 설정 방법을 찾아가면서요. 단순한 폭포 영상이 아닌, 실제 바위에 폭포가 흐르는 것 같은 모습을 보여주려면 더 다양한 장치가 필요해요. (중략)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7,8월 MODU매거진에서 만나보세요.)

(중략)

Q. 국내 미디어아트를 이끌고 있는 대표주자로서 잊지 못할 순간도 있었나요?

2~3명의 직원과 회사를 꾸려갔던 초창기 때부터 주변 사람들에게 버릇처럼 했던 말이 있어요. ‘평창올림픽 개·폐회식 행사의 미디어아트는 우리가 만들 거다’라고.(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7,8월 MODU매거진에서 만나보세요.)

TIP! 미디어아트 입문자를 위한 간편 용어 사전

프로젝션 매핑 : 대상물의 표면에 빛으로 된 영상을 띄워 마치 다른 공간처럼 보이게 하는 기술
미디어 파사드 : 건물 외벽에 LED 조명을 비춰 영상을 보여주는 기법으로, 건물 벽이 미디어 스크린 기능을 하도록 구현하는 것
디지털 사이니지: 키오스크나 홀로그램 등 디스플레이를 네트워크와 연결해 각종 정보를 보여주는 디지털 미디어
아나모픽: 스크린에서 물체가 튀어나오는 듯한 착시효과를 통해 입체감을 극대화하는 기법


‘닷밀’ 포트폴리오 구경하러 GOGO!

잃어버린 벽화를 찾아서
디피랑


서울의 역사를 빛낸
2019 서울라이트


세계를 하나로!
평창올림픽 개·폐회식


스크린 너머로의 비상
영화 <승리호> 옥외광고

글 이은주 ●사진 박태양, 닷밀 제공

뒷내용이 궁금하시다면

“네이버쇼핑 – 모두매거진”에서 단권호로 구매 가능합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