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와 꿈 직업인 인터뷰

[MODU 직업인 이야기] 편집자는 정말 영혼을 갈아 넣을까? – ‘곰티처’ 김수진 영상편집자

  영상편집자가 말하는 직업 이야기

[ ” ‘보는 눈’을 길러 나만의 스타일을 찾아보세요” ]

‘곰티처’ 김수진 영상편집자

콘텐츠 스타트업 대표, 베스트셀러 저자, 업계 유명 강사, 구독자 2000만 채널 PD 출신…. 수식어가 넘쳐나는 ‘곰티처’ 김수진 영상편집자는 소위 말하는 ‘N잡러’다. 올해로 10년 차 영상편집 분야에 몸담아온 그를 만나 편집의 달인이 되는 꿀팁과 성공하는 영상 콘텐츠를 만드는 비법까지 전부 물었다.

‘프로N잡러’다운 화려한 영상 경력이 눈에 띕니다. 처음 영상편집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고등학생 때 꿈이 영화감독이었어요. 학교에서 열리는 UCC 공모전 영상을 만들기 위해서 영상편집 프로그램을 독학하기 시작했어요. 대학교에서는 연극영화와 경영을 전공했는데요, 그 후로 영상 콘텐츠 회사에서 PD로 일하게 되면서 콘텐츠 제작 기술과 노하우를 익혔죠. 그러다 영상편집을 어떻게 배워야 할지 모르는 주변 사람들을 위해 재능기부 형태로 강사 일을 시작하다 지금까지 80군데가 넘는 곳에서 강의를 해왔어요. 좋은 기회가 닿아 책도 내고, 대형 채널을 이끌기도 하면서 지금은 한 회사의 대표가 되었네요. 아직도 제 손으로 첫 영상을 만들었을 때의 기분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날만큼은 밤을 새워도 피곤하지 않았거든요.(웃음)

‘편집자의 영혼을 갈아 넣는다’라는 말이 농담이 아니었네요.(웃음) 그렇다면 영상편집 과정을 쉽게 설명해주세요.
우선, 본격적인 편집에 돌입하기 전 내가 만들 영상의 소스를 고르고, 필요한 장면만 잘라내는 작업을 합니다. 일명 ‘컷 편집’이라고 하죠. 다음으로는 영상의 분위기와 어울리는 BGM을 넣어서 음향의 볼륨이나 재생 길이 등을 세밀하게 조절하고, 자막이나 효과음을 삽입해요. 그 후에 모션그래픽 같은 시각효과를 더하고 전체적으로 색 보정을 해줍니다. 마지막으로 오디오 믹스와 마스터링 과정을 거치고 내보내기를 하면 영상 최종본이 완성됩니다. 모든 과정이 중요하지만, 저는 처음 ‘컷 편집’ 작업에 제일 힘을 쏟아요. 영상으로 살리고 싶은 소스를 잘 선택해야 내가 기획한 대로 결과물이 나오기 때문이죠. 그 외의 것들은 어떤 장르인지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해요.

장르에 따라 다양한 편집 스타일이 존재한다는 말이군요.
예를 들어 자막이 거의 없는 여행 영상은 영상미가 중요하니까 음악 선정과 색 보정에 집중하죠. 그렇다면 정보를 전달하는 목적의 영상은 자막을 꼼꼼히 써야 하겠죠? 또, 15초에서 30초 사이의 광고 혹은 마케팅 콘텐츠의 경우 시각효과를 강조해요. 저는 키즈채널에서 오래 일한 경험이 있다 보니, 시각적으로 영상을 살릴 수 있는 스타일을 선호한답니다.

요즘 초등학생들의 희망 직업으로 ‘크리에이터’가 꼽히고, 직장인들도 또 다른 직업으로 유튜버를 시작할 만큼 영상편집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어요. 10년째 업계에 몸담은 현직자로서 이 직업의 인기를 실감하시나요?
그럼요. 제가 영상편집 강의를 시작한 이래로 거의 5000명이 넘는 수강생을 만나왔어요. 최근 여러 학교에서 자유학기제, 방과 후 특강으로 ‘크리에이터 되기’라는 수업이 개설되고, 일반 기업에서도 직원들의 자기계발 차원으로 영상편집 교육을 실시하고 있어요. 그런 곳에 강의를 나가면 10명 중 5명은 “유튜브 할 거다”라는 말씀을 하세요. 대부분 채널 운영으로 부수입을 얻거나 새로운 취미를 만들어보기 위함이죠. 그럴 때 높아진 관심을 느낍니다.

마침 대표님 책상에 놓인 ‘골드 버튼’이 딱 보이네요.(웃음) 구독자 200만 명을 거느린 채널의 운영자가 말하는 ‘유튜브 구독자 쉽게 늘리는 팁’이 있다면요?
저희 채널에는 무려 6500만 뷰를 자랑하는 영상이 있는데요, 기획과 촬영, 편집을 모두 한 입장으로서 ‘콘셉트’가 시청자들에게 잘 먹혔다고 생각했어요.(웃음) 기존과는 다르게 1인 다역 먹방, 리얼 스토리 먹방이라는 콘셉트를 잡아서 편집에도 많은 공을 들였거든요.
그래서 질문에 대한 답으로 두 가지를 꼽으라면, ‘대중성’과 ‘차별화’를 꼽고 싶어요. 가끔 ‘좋은 영상을 만들었는데 사람들이 왜 내 영상은 안 봐줄까’라는 고민을 털어놓는 분들이 있어요. 빠르게 구독자를 늘리고 싶다면, 요즘 핫한 트렌드를 잘 따라가 보세요. 예를 들어 ‘먹방’이 유행이라면 새롭게 출시된 라면을 제일 먼저 먹어보는 식으로요. 그다음에 생각해야 하는 것은 ‘어떻게 차별화를 줄까’예요. 일단 대중적인 키워드로 유튜브 알고리즘에 잘 노출되게 하고, 나만의 독창적인 콘텐츠를 만들어보는 걸 추천합니다.

그렇다면 영상편집에 막 입문한 친구들을 위해 ‘원 포인트 레슨’을 부탁드려요.
먼저 ‘영상을 보는 눈을 키우라’는 이야기를 해주고 싶어요. 평소에 여러 장르의 영상을 눈에 담아두고, 벤치마킹해보면서 자신에게 맞는 편집 스타일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영상편집에 대한 감각과 센스가 없다고 무작정 좌절하지 말고요!(웃음) 영상편집 프로그램이 어렵다고 느끼는 친구들도 있을 거예요. 처음이라 낯설어서 그렇지 자주 연습하고 익히면 차근차근 발전할 수 있어요. <진짜 하루 만에 끝내는 프리미어>는 그런 어려움을 느끼는 입문자들을 위해 다양한 장르의 편집 스타일을 경험해볼 수 있도록 만든 책이에요. 제가 운영하는 <곰티처 & 쿵TV> 채널에서 이 책에 나오는 실습 문제를 해설한 강의를 무료로 공개한 것도 그 이유예요. 마음껏 따라 하고, 시도해보세요!

저도 열심히 연습해봐야겠어요.(웃음) 앞으로 대표님의 최종 목표를 알고 싶습니다.
영상을 배우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영상 학교’ 혹은 ‘영상 아카데미’를 열어서 재능기부를 이어가고 싶어요. 또,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예술인을 위한 문화 공간을 만들고 싶습니다. 이들이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기획하고 영상 촬영을 위한 장비를 대여하거나, 촬영과 편집을 진행할 수 있는 오픈 스튜디오를 짓는 것을 꿈꾸고 있습니다. 이 직업에 관심이 있는 청소년들도 기획부터 촬영, 편집까지 스스로 다 할 수 있는 만능 영상편집자가 되어서 나중에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김수진
㈜비듀엔터프라이즈 대표 2019, 2020 재능공유 플랫폼 원데이 영상편집 1위 강사 유튜브 채널 <곰티처 & 쿵TV> 외 24개 채널 운영 대행 및 편집 <진짜 하루 만에 끝내는 프리미어>, <오직 스마트폰 하나로 영상 제작하기>, <영상 촬영 편집 스킬업 with 프리미어 프로> 등 영상제작 도서 저술

글 이은주 ●사진 손홍주, 김수진 제공 ●참고 자료 <영상 촬영 편집 스킬업 with 프리미어 프로>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