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모델 인터뷰

내일을 위해 즐기는 오늘

0 464

성예나(중앙대학교사법대학부속고등학교 2)

새해 첫 <MODU>를 빛내줘서 고마워.

고맙긴! <MODU> 애독자이기도 하지만, 사실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지원해봤거든. 그런데 이렇게 진짜 표지모델로 서게 되다니 정말 기뻐. 수험생이 되기 전 큰 선물을 받은 기분이야.

 

그러고 보니 다음 달이면 고3인데, 부담스럽지 않아?

수업 시간 내에 무조건 시험 대비를 마친다는 마음가짐으로 집중해서 공부하고 있어. 수험 스트레스는 몸이나 손을 움직여서 푸는 편이야. 수영이나 춤도 좋아하고, 풍경화를 그리거나 작지만 직접 조각을 하다 보면 생각도 정리되고 마음도 편안해지거든.

 

어느 학과에 진학하고 싶은지도 정했어?

연극영화과에 지원하려고 해. 요즘도 학원에서 방송 연기를 공부 중이야. 학원에서는 연기 외에도 무용과 보컬을 함께 배우고 있어. 배우로서 좋은 신체 조건을 갖추려고 체력, 근력 운동도 빼놓지 않고. 일단 시작해보니 적성에 맞는 길 같아 더 이것저것 도전해보게 돼.

 

카메라 앞에서의 태도가 남다르더라니! 역시 배우를 꿈꾸는 친구였구나.

내가 그랬어? 나름대로 긴장했었는데.(웃음) 할 수 있는 건 최대한 해봐야 후회를 안 하는 타입이야. 연기라는 분야에 매력을 느끼자마자 제대로 배워볼 생각에 바로 학원에 등록했지. 상황 속에 빠져들어 연기할 때의 느낌, 제대로 연기했을 때의 쾌감, 또 새로운 사람이 되는 것 같은 독특한 감각이 참 좋더라. 배우로 산다면 힘들어도 행복할 것 같다는 예감이 딱 왔지.

 

연극영화과에 꼭 진학하지 않아도 배우가 될 수 있잖아.

배우로서의 마음가짐, 그리고 연기에 대한 열정이 대단한 선후배와 동기들 사이에서 공부한다면 더 깊고 진지하게 배우의 길을 연구할 수 있을 것 같아. 학원에서 배우는 것 외에도 여러 배우의 연기 영상을 보면서 분석하고 따라 하고, 일상 속에서 사람들을 관찰하면서 특징을 메모하는 습관도 생겼어.

 

롤모델도 있어?

배우 염정아를 꼽을래. 원래 좋아하기도 했지만, <스카이 캐슬> 연기를 보고 다시 한번 반했거든. 김명민 배우도 좋아하는데, 인터뷰를 보니 자기관리도 엄청 철저하고 연기 욕심이 남다르더라. 앞으로 나도 스스로를 배우라고 소개할 때 부끄럽지 않고, 당당히 말할 수 있었으면 해. 데뷔한 뒤에는 후배 연기자들이 배울 점을 찾을 수 있는 정직한 배우가 되고 싶어.

하루를 허투루 보내지 않는구나. 예나의 좌우명이 궁금해.

행복하게 살기. 너무 식상한가? (웃음) 어떤 일을 하든 내 행복을 위한 거라고 생각하니 다 즐거운 경험으로 느껴져. 인생은 생각하기 나름이잖아?

NO COMMENTS

Leave a Reply